트라이앵글 초크(Triangle Choke)

0
2026

트라이앵글초크, 포르투갈어로는 “Triângulo”, 일어로는 “Sankaku-Jime”입니다. 주짓수의 가장 기본적인 서브미션으로서 유도에서 파생된 기술입니다.

트라이앵글초크는 공격자가 상대의 목에 (일반적으로) 대상의 팔 하나를 다리 사이에 두고, 다른 팔을 밖으로 낼 때 사용합니다. 목 전체 허벅지의 압력에 의해 혈류가 중단 돼 표적이 탭(포기) 또는 탈출 할 수 있습니다.

트라이앵글 초크의 역사

트라이앵글 초크는 20세기 유명한 유도인 2명(가노 지고로의 직속 학생인 오다와 관정)이 개발하였습니다.
오다(유도 정보에 의하면)는 1년만에 검은띠를 땄을 정도로 재능있는 선수였습니다. 가노 지고로의 유도 시스템은 테이크 다운과 슬로우를 지향하였고 유도의 발전에 기여하였습니다.

브라질리언 주짓수에 롤스 그레이시 이전 트라이앵글 주짓수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은 일반적인 오해이며(써클에 따르면) 이전 유도 책에서 그 기술을 찾아낸 것이었습니다. 이 부분의 진실에 대해 물었을 때 마리오 탈라리코(Mario Tallarico), 홀스 그레이시(Rolls Gracie) 두 블랙벨트는 이야기 하였습니다.

트라이앵글 초크는 처음부터 유도에서 사용 된 유도의 아주 오래된 기술이었습니다. 암바처럼 팔을 옆으로 가로 지르지 않기 때문에 방어 하기가 쉽지 않고 잘 사용 되지 않았습니다.

오스발도 올브스(Osvaldo Alves) 체육관에서 클로즈 가드에서 시작한 것은 트라이앵글 초크와 암바 콤비네이션이며 이 기술은 가장 유명한 기술 중 하나입니다. 주제에 관해서는 트라이앵글에서 공격,Otávio ‘Peixotinho(클로즈 가드 그룹의 멤버 중 한명)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클로즈가드에서 처음 공격은 암바였고 그 다음 트라이앵글을 선택하였습니다. 모든 사람은 지혜롭게 받아 들이기 시작했고 우리는 그것을 다시 생각해야만 했습니다. 이것은 클로즈가드에서 팔 공격을 하는 또 하나의 방법이었습니다.

트라이앵글 초크는 클로즈가드에서 선택 가능한 하나의 무기가 되었고 이 후 새로운 오픈가드에서도 함께 사용 되었습니다. 이 테크닉은 주짓수와 종합격투기에서 하나의 가장 유명한 서브미션 테크닉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그리고 몇몇의 기억이 남는 시합에서 이 기술을 사용하였습니다.

기억에 남는 시합

  • Royce Gracie vs Dan Severn (UFC 4)
  • Fabricio Werdum vs Emilianenko Fedor (Strikeforce: Fedor vs. Werdum)
  • Anderson Silva vs Chael Sonnen (UFC 117).

트라이앵글을 사용한 유명한 선수들

  • Demian Maia
  • Keenan Cornelius
  • Marcio Cruz
  • Ryan Hall
  • Jefferson Moura
  • Mario Reis
  • Fabricio Werdum
  • Braulio Estima
  • Rodrigo Minotauro
  • Robert Drysdale

트라이앵글 기술 및 시합영상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